주간시흥 기사입력  2018/02/11 [16:45]
구제역 한반도 코앞까지‥도 ‘구제역 제로’ 긴급 확대 공급
1월 중국‧몽골 구제역 발생에 따른 예방접종 및 차단방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난 1월 10일과 15일 사이 한반도와 인접한 중국·몽골에서 구제역이 발생됐다는 국제동물질병사무국(OIE)의 발표와 관련, 경기도가 자체 생산한 친환경 소독제 ‘구제역 제로’ 긴급 확대 공급에 나섰다.

경기도 동물위생시험소는 도내 과거 구제역이 발생했거나 취약 농가 1,600여 개소를 대상으로 2월중 예방접종과 함께 친환경 소독제 ‘구제역 제로’ 32톤을 집중 공급한다고 11일 밝혔다.

‘구제역 제로’는 경기도 동물위생시험소가 ‘유용미생물 연구센터’를 통해 자체 개발·공급하는 ‘친환경 미생물 제재’로, 유산균과 구연산을 적정 비율로 혼합해 만들었다.

일반소독제와는 달리 소독이 어려운 축사내부 사료 및 음수통·축체 등에 직접살포가 가능하며, 유산균의 생균효과와 구연산의 살균효과의 상호작용으로 가축의 면역력을 증진시키고 병원성 바이러스를 사멸시키는 등 효과가 탁월하다.

이와 관련해, 도는 앞서 지난해 10월부터 구제역・AI 등 동물질병에 대해 심각단계’에 준하는 강력한 방역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소·돼지 농가를 대상으로 일제접종을 추진하고, 누락농가 없이 접종이 잘 이루어졌는지를 재차 확인하는 활동을 벌이고 있다. 항체가 낮은 농가는 추가접종 후 재확인검사, 도축장 출하축 모니터링 검사를 강화하는 조취를 취하고, 계열주체 점검활동, 농가별 방문교육 등 취약 대상에 대한 특별관리 활동도 병행중이다.

옥천석 동물위생시험소장은 “유용미생물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와 활용으로 가축질병을 예방하고 농가의 생산성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축산농가에서도 철처한 방역의지를 갖고 출입 통제 및 소독조치 등의 차단방역으로 농장관리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도 동물위생시험소는 2013년 유용미생물 연구센터를 개소한 이후 지금까지 농가의 생산성 향상을 위해 ‘액상 유용미생물’을 2014년 189톤, 2015년 147톤, 2016년 113톤, 2017년 203톤을 공급한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