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18/01/26 [16:48]
하중동 수령 1천년 향나무
시흥 나무 이야기(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주간시흥


선사시대 부터 사람이 살았던 기록이 많은 우리 시흥시는 그와 걸맞게 곳곳에 오래 된 나무도 많다

시흥시 하중동 826-2 동아아파트 앞에 시흥의 나무 중 가장 어르신 이신 연세 ,1000세의 나무, 물론 경기시흥 6호로 지정된 보호수이다.

수고 12m에 가슴둘레 3m의 수형도 근사하고 상태도 건강한 향나무이다.

오래 되다 보니 몸통이 좀 상하긴 했지만 향나무 특유의 생육상태로 아직은 별 문제는 없을듯 하다.

위치도 그리 노출 된 곳이 아니어서 보호에도 적당하고 고층 아파트가 바람의 격랑을 막아 풍해에도 안심 일듯 하다.

다만 우리 시의 가장 오래 된 나무로 추앙하는 애정과 관심이 시민 모두에게 오래오래 살아 있어 또 천년 후 만년 후에도 자랑이 되는 시의 나무로 건장하길 두 손 모아 기원 한다.

김종환/시민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