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19/06/20 [10:46]
포토에세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주간시흥


무더운 공기로 후끈 달아오르는 유월의 오후

천천히 걷다보니 호수공원

 

땀방울이 꽃을 피우고

담장아래 옹기종기

엄마처럼 딸처럼

나리꽃 예쁜 모습에 눈길 머무는

편안한 산책

 

잘자라렴

서로 기대어 웃음소리 나누듯

가을되어 씨앗 품을 때

이 따가운 볕이 고마움으로 기억되도록

 

                                    글.사진/이미숙 시민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에세이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