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19/02/28 [14:12]
포토에세이
파란 하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주간시흥

 

겨울인지 봄인지
따뜻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한쪽엔 눈이 남아 있는가 하면
어느 쪽엔 벌써 꽃봉오리가 얼굴을 디민다
따뜻한 겨울 탓에 편한 시절을 보냈지만
더 극성스러워진 미세먼지 탓에
마음껏 즐거워할 수도 없다
'미세먼지 비상 저감조치 시행'이라는 낯선 문자가
낯설지가 않은 어느 날
맑게 갠 파란 하늘을 만났다
왜 그리 반갑던지
언제부터 파란 하늘을 그리워하며 살게 되었는지
파란 하늘을 보고도 씁쓸해지는 나날이다.

/글.사진 오안나 시민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