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20/12/31 [13:21]
발행인 신년사-50만 대도시 진입 원년, 명품도시를 향해 정진
주간시흥 발행인 박영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주간시흥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악몽의 세상을 살아온 2020년이 지나가고 새로운 신축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신종바이러스인 코로나 19로 인해 암울했던 한해 시민 여러분 모두 극한의 어려움을 잘 극복해 오신 것에 경의를 표합니다.

 코로나 사태로 사람들을 멀리하며 살아온 지난해의 힘들었던 세상을 뒤로하고 올해는 코로나를 극복하고 사람들이 서로 가까이하며 살아갈 수 있는 세상으로 다시 돌아오기를 희망합니다.

시흥시민 여러분들의 삶이 다시 건강하고 밝은 희망의 비전을 바라보며 살아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시흥시가 50만의 대도시로 진입하면서 시흥시는 많은 변화가 예상됩니다.

시의 경제 규모는 물론 행정기구의 변화와 더불어 시흥시의 권한이 커지고 시흥시 행정 역량에 힘이 실리면서 장기 발전계획 추진이 가속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또한 각 분야에 더욱 활력이 붙게됨으로써 시흥시의 시민으로 자존감도 높아질 것입니다.

 

새로이 밝아오는 2021년 신축년 주간시흥은 시흥시가 대도시에 맞도록 도시의 격을 높이고 도시브랜드 가치가 더욱 높아져 시흥시민임이 자랑스러울 수 있도록 하는데 역할을 더해 가겠습니다.

명품도시로서 시민들의 생활이 더욱 윤택하고 행복해질 수 있도록 하며 시민들이 지역에 애정을 갖도록 하는데에도 지역 언론으로서 역할들을 찾아 나가겠습니다.

살기 좋은 명품도시 시흥시로 견인해 가는데 주간시흥 가족들의 역량을 하나로 모아 우직하고 성실하고 끈기 있으며 책임감이 강한 황소처럼 나가겠습니다.

 

시흥시의 미래비전을 제시하는 지역 언론을 지향해 가고 있는 주간시흥에 더욱 많은 관심과 애정을 부탁드립니다.

2021년 시민 여러분의 삶도 코로나를 잘 극복하며 더욱 활기차고 경제적 풍성함을 함께할 수 있기를 바라며 신축년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