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20/10/16 [13:30]
시흥시, 어르신에게 언택트 이동상담 진행
따뜻한 말, 다정한 전화 한 통의 모니터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주간시흥

 

시흥시는 지난 9월 21일부터 이런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주 2회씩 전화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대상은 65세 이상의 어르신 중, 우울 및 자살위험성의 고위험군 혹은 혼자 거주하는 독거노인이다.

 

지속되는 코로나19로 인해 노인복지시설, 경로당 등의 시설 이용이 제한되고, 집에 혼자 머물러야 하는 상황이 지속되면서 노인들의 사회적 단절 및 고독감이 깊어지고 있다.

 

더욱이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대면 지원도 어려운 상황이라 돌봄 사각지대에 놓인 노인의 우울감 혹은 자살률 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 주간시흥

 

이에 시는 자살위험성이 높은 노인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위기개입이 필요한 대상자 발견 시, 즉각적인 개입을 통해 시흥시의 자살예방을 도모하기 위해 전화모니터링을 통해 어르신의 상담을 기획했다.

 

전화 모니터링은 자살예방게이트키퍼 교육에 참여한 시민들로 구성된 생명사랑지킴이단이 진행한다. 전화 모니터링을 통해 발굴된 고위험군의 어르신은 정신건강전문요원이 전화 상담을 통해 어르신에게 맞는 지역사회자원을 연계한다. 또한 자살 및 우울 고위험군의 어르신에게 개별상담서비스가 제공된다. 이외에도 비교적 우울감이 낮은 어르신에게는 생명사랑지킴이단이 주기적으로 전화 모니터링을 진행한다.

 

시 관계자는 “전화 모니터링을 진행하면서 코로나19로 인해 외로움, 우울감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안부를 묻는 전화를 반가워하고 고마워하는 어르신도 많다”며, “지금은 돌봄 사각지대에 있는 어르신에게 안부를 묻는 전화 모니터링이 꼭 필요한 시기이며, 이를 통해 자살위험군을 발굴에 사각지대에서 힘겨워하는 어르신들을 도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자살예방센터는 시흥시의 생명존중 문화를 확산하고 시민의 정신건강 증진을 위해 전화 모니터링을 진행하는 것뿐만 아니라, ▲자살문제 상담 ▲자살유족 지원서비스 ▲자살예방교육 등 여러 사업을 활발히 진행 중이다. 관련 내용에 대한 모든 문의는 시흥시자살예방센터(031-316-6664)로 전화해 안내받으면 된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