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선영 기사입력  2020/09/14 [13:19]
인천 남동공단 화재, 인천리사이클링 인명·재산피해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인천 남동공단 화재, 인천리사이클링 인명·재산피해는? (사진-인천소방본부 제공)  © 주간시흥

 

[주간시흥=강선영 기자]인천 남동구의 한 폐기물 처리업체에서 불이 나 9시간 만에 진화됐다.

 

14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21분쯤 남동구 고잔동 ㈜인천리사이클링에서 큰 화재로 남동공단 일대에 검은 연기가 치솟았다.

 

이 불로 업체 선별장과 하역장 등 건물 1800㎡ 규모와 인접 건물 외벽 일부을 비롯해 폐기물 선별기·압축기 등 여러 장비가 탔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피해 규모는 2억 5000여 만원을 추산된다.

 

불이 난 폐기물 처리업체의 건물은 지상 2층짜리 2개 동에 연면적 2887㎡ 규모인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해당 업체의 야적장에서 처음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