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20/07/28 [14:52]
20년 동안 참 봉사 실천해 온 군자동 유희옥 통장
“남을 배려하는 마음은 누군가에게는 희망”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주간시흥

 

“사랑이란 씨앗을 뿌리면 행복이란 열매를 맺습니다. 사랑의 씨앗에 햇볕을 쬐고, 물을 주고, 열매를 맺게 하는 것이 바로 봉사라고 생각합니다”

  

평생 어려운 이웃의 아픔을 보듬어 온 유희옥 시흥시 군자동 18 통장은 “남을 배려하는 마음은 누군가에게는 희망”이라며 “어려운 이웃, 소외계층을 품는 마음을 가져야 진정한 봉사활동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유 통장의 이웃사랑은 20여 년 전 부터 시작됐다. 지역 주민들과 작지만 따뜻한 마음을 함께하고 싶은 생각으로 군자동 새마을부녀회 봉사활동을 시작해, 20년이 지난 지금은 군자동 18통장과 군자동 가족사랑봉사단 단장직을 맡으면서 지역에 어려운 이웃들을 찾아 청소, 도배, 후원품 전달 봉사활동을 꾸준히 펼쳐오고 있다.

  

유 통장은 “홀몸노인 가정을 찾아 봉사활동을 하고, 어르신과 허물없이 말동무를 할 수 있었던 것은 20여 년간 군자동을 사랑하고, 시흥시를 사랑한 결과물인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유 통장은 지난 2015년에 오랜 기간 자율방범, 의용소방 봉사활동 경험을 바탕으로 의식을 잃고 쓰러진 50대 남성에게 구급차가 도착하기 전 까지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소중한 생명을 살린 의인이기도 하다.

  

유 통장은 “작은 사랑으로 어려운 이웃을 도울 수 있다는 것이 보람이고 행복이다. 앞으로도 우리 지역에 어려운 이웃을 위해 남은 인생을 살고 싶다”고 말했다.

  

군자동행정복지센터 관계자는 “유희옥 통장님은 지난 1월에도 동네에 쓰러진 60대 여성을 보고 급히 인근 병원 응급실로 직접 모셔다 드릴 정도로 의로운 심성이 가득한 분”이라며 “올해 시흥시에서 추진되는 시민대상 후보에 추천해 유희옥 통장님의 미담이 널리 전파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