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20/06/29 [17:23]
웃터골 초등학교 학생들이 보내 온 감동의 손편지
“ 은행동행정복지센터 공무원 감사합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주간시흥

 

“은행동 행정복지센터 공무원님들 안녕하세요. 저는 남oo입니다. 마스크를 주고 우리를 도와주셔서 고맙습니다”  

 

6월 25일 은행동 웃터골 초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마을 방역, 저소득층 마스크 배부, 재난기본소득 지급 등 코로나 19로 인해 고생하는 행정복지센터 공무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손편지와 한 명 한 명 직접 꽃을 꽂아 만든 꽃바구니를 보내와 감동을 줬다.

  

웃터골 초등학교 3학년 담임 선생님들은 아이들에게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여러 분야의 많은 사람들이 현장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음을 알려주고 그런 분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가질 수 있도록 손편지와 꽃바구니를 만드는 수업을 진행했다. 그 중 행정복지센터에 공무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손편지와 꽃바구니를 가지고 직접 행정복지센터에 방문했다.

  

아이들이 정성스럽게 만든 꽃바구니와 손편지는 그동안 코로나 대응 방역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준 새마을 부녀회장 및 회원님들께 직접 전달됐다. 선생님들은 직원들이 아닌 주민들이 직접 방역 활동을 하시는 줄은 몰랐다며 학생들에게 교육적으로 좋은 본보기가 될 것 같다고 감사의 말씀을 전했다.

  

강동식 은행동장은 “아이들의 정성어린 선물이 직원들에게도 큰 힘이 되었으며 앞으로도 코로나 19 극복을 위해 더욱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이들의 마음을 전달받은 새마을 부녀회장은 “마을방역을 하면서 힘들 때도 있지만 아이들의 선물을 받으니 너무 뿌듯하고 감동이었다”며 “빨리 코로나19상황이 마무리되어 아이들의 학교생활이 정상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